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서브컨텐츠

사진+내용

2 thumb15
대형마트에서 1838원인 즉석밥은 전통시장에서는 무려 3613원에 팔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 사이 차이가 무려 49.1%나 달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달 5일부터 26일까지 3주일 동안 전국의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백화점, 기업형 슈퍼마켓(SSM), 편의점 100곳에서 판매되는 간편 식품 10개 품목 40개 상품의 판매가를 분석해 이를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즉석밥과 컵밥, 즉석 국, 탕, 즉석 죽, 수프, 즉석 카레, 즉석짜장, 라면, 컵라면 등 소위 '1코노미' 상품이었다. 1코노미란 '혼술'과 '혼밥' 등 1인 소비가 늘면서 생겨난 새로운 경제 활동 형태를 의미하는 신조어다. 조사결과 판매처에 따라 가격 차이가 가장 큰 상품은 '오뚜기 햄버그 덮밥'이었다. 전통시장에서는 3613원인 것이 대형마트에선 1838원이었다. 둘 차이가 무려 1775원(49.1%)이었다. '오뚜기 맛있는 오뚜기밥'은 가장 비싼 백화점(1694원)과 대형마트(900원) 간 가격 차가 46.9% 났다. '동원 양반 밤단팥죽'은 편의점(3500원)과 전통시장(1904원) 가격 차가 45.6%였다. 가장 가격 차가 적은 품목은 '대상 청정원 옛날식 짜장'이었다. 하지만 대형 슈퍼(SSM; 1609원)과 전통시장(1525원) 사이 가격 차가 5.2%로 여전히 컸다.
2019-05-29
1 thumb14
대형마트에서 1838원인 즉석밥은 전통시장에서는 무려 3613원에 팔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 사이 차이가 무려 49.1%나 달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달 5일부터 26일까지 3주일 동안 전국의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백화점, 기업형 슈퍼마켓(SSM), 편의점 100곳에서 판매되는 간편 식품 10개 품목 40개 상품의 판매가를 분석해 이를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즉석밥과 컵밥, 즉석 국, 탕, 즉석 죽, 수프, 즉석 카레, 즉석짜장, 라면, 컵라면 등 소위 '1코노미' 상품이었다. 1코노미란 '혼술'과 '혼밥' 등 1인 소비가 늘면서 생겨난 새로운 경제 활동 형태를 의미하는 신조어다. 조사결과 판매처에 따라 가격 차이가 가장 큰 상품은 '오뚜기 햄버그 덮밥'이었다. 전통시장에서는 3613원인 것이 대형마트에선 1838원이었다. 둘 차이가 무려 1775원(49.1%)이었다. '오뚜기 맛있는 오뚜기밥'은 가장 비싼 백화점(1694원)과 대형마트(900원) 간 가격 차가 46.9% 났다. '동원 양반 밤단팥죽'은 편의점(3500원)과 전통시장(1904원) 가격 차가 45.6%였다. 가장 가격 차가 적은 품목은 '대상 청정원 옛날식 짜장'이었다. 하지만 대형 슈퍼(SSM; 1609원)과 전통시장(1525원) 사이 가격 차가 5.2%로 여전히 컸다.
2019-05-29